Prasssion 신임대표 권영복 목사 선임

WKTV USA방송

국제기도선교센터 ‘프레션’ 신임대표에 권영복 목사

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–

[워싱턴 중앙일보]    기사입력 2017/10/27 16:21

프라션 선교회 대표에 권영복 방주교회 원로목사 
“연합 기도운동에 힘쓸 것”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권영복 목사(왼쪽에서 3번째)와 프라션 선교회 임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었다

고 이원상 목사 소천으로 공석인 프라션 선교회 대표에 서울 방배동 방주교회 원로목사인 권영복 목사가 선임됐다.

프라션 선교회는 27일 비엔나 우래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, 권 목사는 내주부터 사역에 들어가며, 조만간 취임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.
조차희 프라션 사무총장은 “오랫동안 기도하면서 기다렸던 권 목사가 내주 월요일 프라션 모임에서 첫설교를 한다”며 “초교파적 연합 기도 운동에 힘쓸 것”이라고 말했다.

권영복 목사는 “예수는 교인들이 사탄의 어두운 힘을 물리치고,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세우길 원하신다”며 “거룩한 성령의 힘으로 선교해야 하고, 성령의 능력은 기도할 때 나타난다”고 말했다. 권 목사는 워싱턴 동포들에게 연합 기도 운동을 강조하고, 선교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. 권 목사는 “개별 교회 차원을 넘어 워싱턴지역 전체에 선교전략이 필요하고, 구체적인 기도제목과 훈련도 있어야 한다”며 “기도의 불씨를 일으킬 프라션의 역할이 크다”고 말했다.

고 이원상 목사 부인인 이영자 사모는 “기도로 평생 목회한 권 목사가 대표로 취임한 것을 환영한다”고 말했다. 이 사모는 “워싱턴지역 작은교회와 큰 교회의 연합이 중요하다”며 “한인 차세대가 세상 죄악에 휩쓸리지 않고 믿음으로 자라나 미국에서 중요한 위치에 배치되도록 프라션이 앞장설 것”이라고 말했다.
권 목사는 명지대 영문과와 장로회신학대학원, 미국 풀러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방주교회에서 27년간 담임목사로 사역했다. 은퇴 뒤 알래스카에서 원주민과 노숙자를 대상으로 선교했다. 씨드 국제선교회 한국 본부 대표를 역임하고 현재 SEED 국제 본부 대표를 겸임하고 있다.

심재훈 기자 shim.jaehoon@koreadaily.com